케빈 스미스 (Kevin Smith)는 ‘엄청난 심장 마비’

케빈 스미스 (Cavin Smith)는 일요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쇼들에서 “거대한 심장 발작”을 앓은 후에도 여전히 “위”에 오를 수있게되어서 고맙다..

“Clerks”감독은 월요일에 병원 침대에서 셀카를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그의 의사는 자신의 의사가 좌전 하행 동맥 (LAD)에서 100 % 막힘으로 심장 마비를 앓고 있다고 말했고, 3 개의 동맥 중 하나는 심장.

스미스 (47 세)는 일요일에 캘리포니아 글렌 데일에서 한 쌍의 독립 기념 공연을 할 예정 이었으나 병이 나기 시작하면서 고맙게도 병원에 갔다가 체크 아웃했다..

“쇼 2를 병원에 가기 위해 취소하지 않았다면, 나는 오늘 밤 죽었을 것”이라고 그는 썼다. “하지만 지금은 여전히 ​​땅 위에있다!”

케빈 스미스 (Kevin Smith)의 심장 마비 : ‘미망인’?

Feb.27.201804:32

아버지가 엄청난 심장 마비로 사망 한 스미스는 Instagram에서 더 긴 글을 썼다. 그는 메스꺼움을 느낀다고 묘사했다. 가슴이 무겁고 가슴이 두근 거렸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I was trying to do a killer standup special this evening but I might’ve gone too far. After the first show, I felt kinda nauseous. I threw up a little but it didn’t seem to help. Then I started sweating buckets and my chest felt heavy. Turns out I had a massive heart attack. The Doctor who saved my life at the #glendale hospital told me I had 100% blockage of my LAD artery (also known as “the Widow-Maker” because when it goes, you’re a goner). If I hadn’t canceled the second show to go to the hospital, the Doc said I would’ve died tonight. For now, I’m still above ground! But this is what I learned about myself during this crisis: death was always the thing I was most terrified of in life. When the time came, I never imagined I’d ever be able to die with dignity – I assumed I’d die screaming, like my Dad (who lost his life to a massive heart attack). But even as they cut into my groin to slip a stent into the lethal Widow-Maker, I was filled with a sense of calm. I’ve had a great life: loved by parents who raised me to become the individual I am. I’ve had a weird, wonderful career in all sorts of media, amazing friends, the best wife in the world and an incredible daughter who made me a Dad. But as I stared into the infinite, I realized I was relatively content. Yes, I’d miss life as it moved on without me – and I was bummed we weren’t gonna get to make #jayandsilentbobreboot before I shuffled loose the mortal coil. But generally speaking, I was okay with the end, if this was gonna be it. I’ve gotten to do so many cool things and I’ve had so many adventures – how could I be shitty about finally paying the tab. But the good folks at the Glendale hospital had other plans and the expertise to mend me. Total strangers saved my life tonight (as well as my friends @jordanmonsanto & @iamemilydawn, who called the ambulance). This is all a part of my mythology now and I’m sure I’ll be facing some lifestyle changes (maybe it’s time to go Vegan). But the point of this post is to tell you that I faced my greatest fear tonight… and it wasn’t as bad as I’ve always imagined it’d be. I don’t want my life to end but if it ends, I can’t complain. It was such a gift. #KevinSmith

A post shared by Kevin Smith (@thatkevinsmith) on

“그러나 이것은 내가 위기에서 나 자신에 대해 배운 것입니다. 죽음은 항상 내가 인생에서 가장 두려웠 던 것이 었습니다.”그러나 그는 사타구니에 스텐트를 꽂기 위해 사타구니를 자르더라도 침착 함이 가득했습니다. 나는 훌륭한 삶을 살았습니다. 부모가되어 나를 키워 개인으로 변하게되었습니다..

“이 포스트의 요점은 내가 오늘 밤 내 가장 큰 두려움에 직면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항상 상상했던 것만 큼 나쁘지는 않았다. 나는 내 삶이 끝나기를 원하지 않는다. 끝내고, 나는 불평 할 수 없다. 그것은 그러한 선물이었다. “

스미스는 지난 몇 년 동안 건강 생활 양식을 유지해오고있다. 그는 2015 년에 보여준 85 파운드의 체중 감량을 포함하고있다. 18 세 딸의 아버지는 2010 년 사건으로 인해 체중 감량에 영감을 받았다. 한 좌석에 비해 너무 커서 Southwest Airlines에서 출발 함.

“코믹 북 남자 (Comic Book Men)”주최자는 의사가 자신이 겪었던 심장 마비가 낮은 생존율에서 별명을 얻는 “미망인”으로 알려졌다 고 전했다.

밥 하퍼 (Bob Harper)는 심장 마비로 ‘나는 미망인 (widow-maker)이라고 부르는 것을 가지고 있었다.

Apr.04.201705:31

“가장 큰 패자”의 트레이너 인 밥 하퍼 (Bob Harper)는 작년에 체육관에서 쓰러지고 4 월에 시련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을 때 “미망인”이되었습니다..

하퍼는 “내 마음이 멈췄다”며 “극적이지는 않지만 나는 죽었다. 나는 그 땅에서 죽었다. “

스미스의 친구들은 다른 유명인들과 함께 월요일에 잘 지내면서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TODAY.com 작가 Scott Stump를 따라 Twitter에 올리기.